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49 TOTAL 1,104,531
2020/06/08 (1)
무시당하고 자란 아이

이 아이들은 무시당하고

방치되는 일을 워낙 자주 겪다 보니

다른 사람에게 매달리고 절박하게 도움을

구하려고 한다. 심지어 자신을 학대한 사람들에게조차

그와같은 행동을 보인다. 오랜 시간 여러 가지 방식으로

학대를 받으면서 자신은 결함이 있고 아무 가치없는

존재라는 상태가 되어 자신에 대한 혐오감과

불완전성, 무가치함을 쉽게 느낀다.

다른 사람을 신뢰하지 못하는 것도

전혀 놀랍지 않다.



- 베셀 반 데어 콜크의《몸은 기억한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린처럼 코끼리처럼  (0) 2020.06.10
얼굴 붉히는 남편  (0) 2020.06.09
무시당하고 자란 아이  (0) 2020.06.08
그만큼은 앓아야 사랑이 된다  (0) 2020.06.04
마음을 다스리는 고도의 기법  (0) 2020.06.03
고맙습니다. 역장 올림  (0) 2020.06.0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20/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