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41 TOTAL 1,092,723
2019/04/29 (1)
시인은 울지 않는다?

성숙해진 시인들은 울지 않는다. 

슬픔의 심경이면 그 슬픔의 원천을 찾아내고 

그것이 무엇인지 생각했다. 인생을 살아간다는 

것이 원래 힘든 일임을 알았다. 삶에는 만남과 

이별이 있고, 기쁨과 슬픔이 공존한다. 인생은 

원래 꿈같은 것이며 흘러가는 것이다. 그러니 

이별에 앞서 울고, 뜻을 펴지 못해서 

탄식하지 않는다. 



- 안희진의《시인의 울음》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런 사람 있다  (0) 2019.05.01
피곤한 화요일 밤  (0) 2019.04.30
시인은 울지 않는다?  (0) 2019.04.29
가슴은 안다  (0) 2019.04.27
나이를 먹어도 똑같은 고민  (0) 2019.04.26
늦게 출발할 수도 있다  (0) 2019.04.25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9/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