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가지치기

타인에 의해서
자신의 자존감이 무너져서는 안 될 것이다.
타인의 못된 심보에서 나온 말 한마디에 일희일비하지
않도록 내적 성장을 통해 강해져야 한다. 나무와 과실수만
가지치기하는 것은 아니다. 탐스럽고 먹음직한 과실을
얻기 위해 과감한 가지치기를 하는 것처럼 자신만큼
귀하고 사랑스러운 존재는 없다고 생각하고
누구보다 먼저 자신을 소중하게
여겨야 한다.


- 정재원의《영혼을 채우는 마음 한 그릇》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장의 7할만 채우라  (0) 2022.11.25
돈으로 해결할 수 없는 한 가지  (0) 2022.11.24
누구나 다 아는 말  (0) 2022.11.22
2주 동안의 호숫가 쉼  (0) 2022.11.21
이것이 나의 불행이다  (0) 2022.11.19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