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내가 그렇게 하려고 했다

대가를 치르고 고통을 참는 것이
우리가 다시 잘 살아갈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이런 관점에서 고통은 사람을 좀 더 성숙한 자아로 만드는
성장통이다. 단순하게 반응하는 사람이 아니라 의지를 가지고
자유롭게 행동하는 인격이 되도록 만든다. 책임지는 행동이란
"나는 그렇게 행동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말하는 대신
"내가 그렇게 하려고 했다"라고 말하는 것이다.


- 미하일 빈터호프의《미성숙한 사람들의 사회》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아 존중, 자아상  (0) 2022.11.15
현대판 칸트  (0) 2022.11.14
한 마리 개(犬)  (0) 2022.11.11
선택은 당신의 몫  (0) 2022.11.10
행복한 미래로 가는 길  (0) 2022.11.09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