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아픔을 드러내는 강의

제 아픔을 드러내는 강의를
하는 것이 늘 반갑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이 아픔이 어떤 이에게는 위로가 되고
용기가 되어 돌아갑니다. 감동이 결국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방법이니까요. 아픔이 있는 삶을 사는 것은 선택받은
사람입니다. 아픔이 고통스럽지만 고통을 이겨 낼 기회를
제공받은 것이니까요. 아픔을 겪어본 사람은 단단해집니다.
상처에서 새살이 돋는 시간이 걸리듯이 아픔도
사라지기까지 시간이 걸립니다. 무뎌지는
시간을 견디는 일이 아픔을 통해
단단해지는 법입니다.


- 김옥수의《나는 강의하는 간호사입니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삐틀빼틀 쓴 글씨  (0) 2022.09.07
덴마크에서 온 두 청년  (0) 2022.09.06
행복한 일상이 좋다!  (0) 2022.09.03
'사육'이란 미명 아래  (0) 2022.09.02
두 눈을 도둑 맞아서  (0) 2022.09.01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