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삐틀빼틀 쓴 글씨

옛사람이 이르기에
'마음이 바르면 글씨가 바르게 된다'고
하였다. 대저 글자를 쓴 다음의 공교함과
졸렬함은 아직 서툰지 익숙한지에 달려 있지만,
글자의 점과 획, 테두리는 바르고 곧고 전아하도록
해야 한다. 그런데 근래 사대부들의 필법은
가늘고 경박하고 날카롭고 삐뚜름하니,
이는 결코 아름다운 일이 아니다.


- 정창권의《정조의 말》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바람이 분다  (0) 2022.09.13
아침마다 기다리는 편지  (0) 2022.09.08
덴마크에서 온 두 청년  (0) 2022.09.06
아픔을 드러내는 강의  (0) 2022.09.05
행복한 일상이 좋다!  (0) 2022.09.03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