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나 목말라, 물 좀 줘

얼마전
대구 위성 도시 경산에서
15세 소년이 왕따를 당하다가 아파트 옥상에서
투신했습니다. 유서도 공개되었습니다. 옥상에서
뛰어내리기 직전에 적었습니다. 왕따당한 사실을.
그리고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적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두 마디.
"나 목말라. 물 좀 줘."


- 임재양의《의사의 말 한 마디》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이 우울하기 때문에  (0) 2022.07.28
꾸준히 해야 바뀐다  (0) 2022.07.27
나 목말라, 물 좀 줘  (0) 2022.07.26
지금, 여기, 찰나의 삶  (0) 2022.07.25
제가 맡아 키우겠습니다  (0) 2022.07.25
다른 사람을 뜨겁게  (0) 2022.07.2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