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지금, 여기, 찰나의 삶

뒤집어 생각해 보면
영원한 회귀가 주장하는 바는, 인생이란
한번 사라지면 두 번 다시 돌아오지 않기 때문에
한낱 그림자 같은 것이고, 그래서 산다는 것에는
아무런 무게도 없고 우리는 처음부터 죽은 것과
다름없어서, 삶이 아무리 잔혹하고 아름답고
혹은 찬란하다 할지라도 그 잔혹함과
아름다움과 찬란함조차도
무의미하다는 것이다.


- 밀란 쿤테라의《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꾸준히 해야 바뀐다  (0) 2022.07.27
나 목말라, 물 좀 줘  (0) 2022.07.26
지금, 여기, 찰나의 삶  (0) 2022.07.25
제가 맡아 키우겠습니다  (0) 2022.07.25
다른 사람을 뜨겁게  (0) 2022.07.22
미친 듯이 즐겼다  (0) 2022.07.21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