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찰나의 만끽

우주에 관한 사실이 경외심을 선물할 때
우리의 불안과 두려움은 차분하게 가라앉는다.
특히 죽음의 문턱에 놓인 사람들은 우주와 더 큰 교감을 한다.
'아주 빠르고 짧은 것들은 모두 아름답다'는 걸 알게 되기
때문이다. 삶의 끝에서 우리는 유성처럼 찰나의 속도로
스치고 사라지는 우리의 삶이 얼마나
아름다운지를 깨닫게 된다.


- 팀 페리스의《타이탄의 도구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왜 몸과 마음이 아플까?  (0) 2022.07.05
일상을 꿰뚫어 본다  (0) 2022.07.04
찰나의 만끽  (0) 2022.07.02
만남은 도끼다  (0) 2022.07.01
나눔의 상호작용  (0) 2022.06.30
그 때의 나  (0) 2022.06.29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