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발끝만 보지 말라

그러니,
발끝도 보고 저 멀리도 보자.
나는 발끝을 보며 나아가자면서도 앞을 내다보고,
오늘을 넘어선 무언가를, 더 다정하고 덜 무서운
무언가를 믿자고 스스로 되뇐다. 우리는
발을 헛디디지 않도록 조심하면서
서로를 향해 자신을
내던져야 한다.


- 게일 콜드웰의 《어느날 뒤바뀐 삶, 설명서는 없음》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적의 아침  (0) 2022.06.27
인생은 3단 콤보  (0) 2022.06.25
발끝만 보지 말라  (0) 2022.06.24
들음(聽)의 네 단계  (0) 2022.06.23
도서관의 존재 이유  (0) 2022.06.22
4분의 3이 죽은 몸  (0) 2022.06.21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