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눈물 범벅, 땀 범벅, 콧물 범벅

'여러분은
눈물 범벅, 땀 범벅, 콧물 범벅으로
춤을 춰본 적이 있는가?' 거기다 미친 여자처럼
바람에게, 하늘에게, 구름에게, 나무들에게, 새들에게,
땅에게, 마룻바닥에게 "내가 춤을 춰도 되나요?",
"내가 춤을 가르쳐도 되나요?" 질문하며 고꾸라지고
휘청거리고, 기고 허우적거리고 바람에 내맡기며
허공에 날 던지며... 이런 춤을 춘 적 있는가?
그렇게 질문을 던졌더니 정말 답이 들렸다.
"그럼! 해! 춰! 춰도 돼!"


- 최보결의 《나의 눈물에 춤을 바칩니다》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독서와 글쓰기  (0) 2022.01.24
당신의 '해 봄'을 응원합니다  (0) 2022.01.22
눈물 범벅, 땀 범벅, 콧물 범벅  (0) 2022.01.21
청년들의 무거운 어깨  (0) 2022.01.20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0) 2022.01.19
'아름다운' 넘어짐  (0) 2022.01.18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