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아내의 꿈

30여 년을 함께 살면서
참으로 무심하게 살았나 보다

어느 날 아내에게
"당신 꿈이 무엇이오?" 물으니
서슴없이 준비된 듯
"당신 꿈이 제 꿈이지요!"

이 세상에서 가장
미안하고 고마운 말이다


- 방우달의 시집《고쳐 쓴 어느새》에 실린
시〈아내의 꿈〉전문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어를 잘 배우려면  (0) 2021.11.22
괜찮은 사람이 되어 간다  (0) 2021.11.21
아내의 꿈  (0) 2021.11.19
36.5도의 응원  (0) 2021.11.18
네안데르탈인은 왜 절멸한 걸까?  (0) 2021.11.17
검은호두나무  (0) 2021.11.16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