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0 TOTAL 1,109,055
눈물이 쏟아진다

갑자기 목울대가 뜨거워진다.

알 수 없는 감동이 온몸 가득히 차오른다.

분명 기쁨도 아니고 슬픔도 아니다. 눈물이

쏟아진다. 내 몸 안에 숨어있던 눈물의 샘이

터진 것 같다. 울고 싶어도 울 수 없었던 날들이

참 길었다. 누구에게도 기댈 수 없었던 시간들,

혼자서 감당해야 했던 시간들이다.

가슴이 터질 것 같다.



- 조송희의《길 위에서, 우리는 서로에게 깃든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취준생'을 곁에서 지켜보니  (0) 2020.07.14
자기 존엄  (0) 2020.07.13
눈물이 쏟아진다  (0) 2020.07.10
통찰력 있는 질문  (0) 2020.07.09
위대한 필란트로피스트  (0) 2020.07.08
두려움의 마귀  (0) 2020.07.07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20/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