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18 TOTAL 1,093,790
통이 찌그러진 분유

만 원밖에 없는

가난한 미혼모가 분유를 사러 갔다.

가게 주인은 한 통에 만 원이 넘는다고 말한다.

힘없이 돌아서는 아이 엄마 뒤에서

주인은 조용히 분유통을 떨어뜨린다.

"통이 찌그러진 분유는 반값입니다."



- 진우의 《두려워하지 않는 힘》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방장의 자존심  (0) 2019.11.25
나, 우리=공간  (0) 2019.11.24
통이 찌그러진 분유  (0) 2019.11.22
만족감  (0) 2019.11.21
좀 어떠세요?  (0) 2019.11.20
자기만의 경험  (0) 2019.11.19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