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인생이 즐겁다

그런 '창조적 여백'이 

자신을 돌아보게 하나 봐요. 

노동과 놀이를 보는 관점이 많이 달라졌어요. 

예전에는 일은 일이고 놀이는 놀이지 둘이 

섞인다는 건 말이 안 된다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어느 순간 일과 놀이가 

일치가 되는 거예요. 



- 박승오, 김도윤의 《갈림길에서 듣는 시골수업》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달걀  (0) 2019.03.15
나무에도 마음이 있다  (0) 2019.03.14
인생이 즐겁다  (0) 2019.03.13
'맹꽁이 같다'고 할 때  (0) 2019.03.12
관심  (0) 2019.03.11
고래를 위하여  (0) 2019.03.09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