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걷는 사람, 하정우'

답이 없을 때마다

나는 그저 걸었다. 

생각이 똑같은 길을 맴돌 때는

두 다리로 직접 걸어나가는 것만큼

좋은 게 없는 것 같다. 



- 하정우의《걷는 사람, 하정우》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끼니  (0) 2019.01.11
간디, 핵주먹보다 힘이 세다  (0) 2019.01.10
'걷는 사람, 하정우'  (0) 2019.01.09
칼로리 뺄셈  (0) 2019.01.08
선한 마음으로  (0) 2019.01.07
숨어 있는 '어른'을 찾습니다  (0) 2019.01.04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