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숨어 있는 '어른'을 찾습니다

우리는 

더 먼저 시작한 사람을

'선생'이라고 배웠습니다. 또 

더 많이 애쓴 사람을 '어른'이라고 합니다. 

통상적으로 '장인'이라고도 합니다. 경전상에서는

'장자'로, 경우에 따라서는 '장로'라는 말을 쓰기도 

합니다. 이들의 각 품에 맞는 교육적 행위가 

전 사회적으로 항상 할 수 있어야 합니다. 



- 박병원의《일철학》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칼로리 뺄셈  (0) 2019.01.08
선한 마음으로  (0) 2019.01.07
숨어 있는 '어른'을 찾습니다  (0) 2019.01.04
기쁨과 평화의 근원  (0) 2019.01.03
리스크 테이킹(Risk taking)  (0) 2019.01.02
거울 앞에 서서  (0) 2019.01.01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