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두꺼운 허물벗기

대도시의 분주한 삶 속에서
현대인들이 망각해버린 중요한 점들을
흥미롭게도 초기의 인류는 분명하게 믿고 있었다. 
탈피가 불멸성을 가져다 준다고 생각한 것이다. 
한 예로 수 세기 동안 북보르네오의 두순족은 
신이 세계를 창조하고 나서, "자신의 허물을
벗어던지는 자는 누구든 죽지 않으리라." 
이렇게 선언했다고 믿었다.


- 마크 네포의《고요함이 들려주는 것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더 넓은 공간으로  (0) 2012.11.22
자각몽(自覺夢)  (0) 2012.11.21
3,4 킬로미터 활주로  (0) 2012.11.19
나는 괜찮은 사람이다  (0) 2012.11.17
치유의 접촉  (0) 2012.11.16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