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134 TOTAL 996,454
프라하 (2)
체코 프라하 - 열쇠 조형물..


여행 일자: 2010년 5월 6일

삼분민박에서 아침을 해결하고

프라하 궁전부터 훑으면서 내려왔다..
까를교를 건너 숙소에 거의 다 와 갈때즈음 발견한 열쇠 조형물..

처음봤을 땐, 저게 뭔가.. 했다..
설마 열쇠일 줄은..
당시엔 기념사진 하나 찍고 갔지만,
글을 쓰다보니 역시나 모르던 사실들을 많이 알게 된다..


열쇠의 개수는 85,741개 란다..




작품은 체코 작가 Jili  데이빗이 벨벳혁명 20주년에 즈음하여
자신이 직접 비용을 지불하고 구입한 열쇠를 이용해 만든 작품이란다..

 


벨벳혁명

1989년 폴란드 자유노조는 민주화개혁을 부르짖으며
70년간이나 지속되어 오던 공산당 일당체제와 맞서
파상공세를 취한 끝에 공산주의 지배가 종지부를 찍은
동유럽 무혈혁명의 근원지가 된 폴란드 자유노조의 위대한 업적을 말함.

 

+
프라하 열쇠 조형물 관련 정확한 뜻과 의미는 
지식이 짧은 관계로 옆링크 블로그에서 참조했다.. http://kr.blog.yahoo.com/leesangjo/5500


[2010/11/11 - [48일간 배낭여행[2010/4/8~5/24]] - 체코 - 프라하 : 어느공원에서..]
[2010/11/04 - [48일간 배낭여행[2010/4/8~5/24]] - 우리나라도 이런 소형차를 보고싶다..]


24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체코 프라하에서 찍은 동영상 몇 가지..


여행일: 2010년 5월 6일





매시 정각마다 움직이는 시계
마침 단체로 오신 한국 아주머니/아저씨들에게 둘러싸여 보았다..





대한항공 동유럽CF에 등장하는 프라하 돈 지오바니 인형극..


이 연극을 보면서 나와 와이프는 보는내내 짜증이 났다..
이유는 같이 보고 있던 외국 여자분이 시작부터 끝날 때 까지
플래쉬를 터트리며 주기적으로 사진을 찍었기 때문이다..
헌데, 같이 보던 주변 외국인들은 누구도 뭐라하질 않는 것이다..

그 어두운 곳에서 주기적으로 플래쉬를 맞으면
눈이 너무 아프고 비싼 돈주고 보는 인형극에 전혀 집중할 수 없다..


이건 문화적 차이라기 보단 기본 에티켓인데.. 지금도 이해 할 수 없다..
그래서 나도 홧김(?)에 사진찍고 마지막에 동영상을 찍어버렸다..





박수치면 움직이는 마녀인형

4  Comments,   1  Trackbacks
  • 저 인형들이 나오는 연극이 돈 지오바니였군요.
    연극이든 영화든 공연관람할때 저런 분 계시면 좀 짜증스럽지요. 예전엔 누구한테도 방해받지 않으려고 혼자서도 잘 다녔는데, 지금은 딸린 식구들이 많아서 그런 문화생활을 못한지가 꽤 오래되었답니다.^^;;
    • 극장에서 앞사람 머리가 커서 화면 가리는 것도 신경쓰이는데, 정말 인내심이 필요했던 관람이였습니다..

      아이생기면 모든 문화생활을 포기해야 한다고 들었습니다..
      저희에겐 마지막 자유로운 여행이 아닐까 싶습니다..
  • 더 늙기 전에 꼭 답사해 보고싶은 곳이랍니다.
    그런 곳을 이미 다녀오셨다니 정말 부럽습니다....^^
    • 둘다 생업(?)을 포기하고 다녀 온 것이니
      너무 부러워하지 않으셔도..

      선생님께서 가보신다면 카메라에 담을 것들이 참 많은 곳이라고 생각됩니다..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8/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