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86 TOTAL 1,035,854
산토리니 (8)
2013 이오스 월드 익스플로러 - 무료로 떠나는 그리스 산토리니 여행



[이오스여행사] 2013 이오스 월드 익스플로러 - 무료로 떠나는 그리스 산토리니 여행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배낭여행 중 만난 동물 친구들..


여행을 갔다온지 어느 덧 반년이 넘어갔다..
무슨 시간은 이리도 아무렇지 않게 지나가는지 모르겠다..
여행 중에 잊지 못할 인연들이 더러 있었다..

오스트리아 코코민박에서 만난 자칭 F4형님..
(아무리 봐도 봉준호 감독과 똑같았는데..)
그분 아니였으면 늦은 저녁시간에 손님이 바글거리는 오스트리아 호프집 분위기를 느껴보지도 못했을거다..
체코 프라하 삼분민박에서는 영국에 1년도 채 안되는 어학연수를 하시고.
우리에게 영국식 워타(Water) 발음을 알려준 학생도 있었다..
(나도 질세라 텍사스식 물발음(?)을 알려주고 싶었으나, 너~무 옛 기억이라 조용히 경청만 했다..)

여행에는 이런 사람과 사람과의 인연이 있어서 좋았지만,
동물들과의 인연도 빼 놓을 수 없다..
같이 대화를 하거나 함께 뭔갈 한건 아니지만,
어쨋든 그들은 나와 와이프에게 자신들의 공간을 잠시나마 내어주었다..


맨 위 자전거 뒤에 있는 할슈타트에서 본 고양이 빼곤 터키 이스탄불에서 마주친 고양이들이다..
우리가 옆에 앉아도 나몰라라 잠들어 있던 애가 있는가 하면,
거칠게 지 영역안에서 야옹거린 놈도 있었다..


터키 이스탄불 블루모스크 안에 살고 있던 고양이들과
보스포러스 해협을 건너 아시아쪽 마을에서 마주친 고양이..


이스탄불 아시아쪽 마을에서 와이프가 귀여워 한 고양이와 한컷..
하단의 고양이와 개는 카파도키아 숙소인 트레블러스 호텔을 지키는 아이들..

가운데 큰 사진의 고양이가 양쪽 눈 색깔이 다른 반 고양이다..
에페스 원형극장에서 서양 여자아이와 함께한 고양이가 같은 곳을 바라보고 있다..

에패스 원형경기장, 페러글라이딩을 했던 페티예 욀류대니즈의 한 식당에서 우릴 쳐다보던 강아지..
블루모스크 바로 옆 아라스타 시장 한 가게 앞에 얌전히 앉아있던 고양이..
그리스 코스섬에 현대 아토스 자동차에서 쉬고 있는 그리스 코스섬의 고양이들..

터키 셀축 쉬린제 마을에서 본 큰 개위에 자고 있던 고양이.. 이런 평화로운 커플이 또 있을까..


그리스 코스섬의 고양이들..
와이프에게 아양을 떠는데..

천지가 고양이들이다..
고양이의 천국이 이럴까..


코스섬의 고양이와 산토리니 고양이와 개들..

2009년 대한항공 사진 공모전 대상 사진이 산토리니 고양이 사진이였다..
예상 외로 산토리니에도 버려진 집들이 꽤 있었는데,
고양이들 차지였다..

산토리니 고양이와 그리스 아테네 개들..
아테네 거리에 얌전히 누워있던 개들이 인상적이였다..
거리의 개들 모두가 국가의 관리를 받고 있다고 한다..

끝으로,
터키 카파도키아 천연요새 우치히사르(꼭지성) 가는 길에 마주친 염소 아이들..
디카를 들이대는데도 오히려 들이미는 귀여운 아이였다..

반년지난 이시점에 이들 중 세상을 떠난 친구가 설마 있으랴 만은,
아무쪼록 건강하게 천수를 누리길 빈다..
26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찍으면 배경화면.. 그리스 - 산토리니 : 이아마을..


여행일자: 2010년 4월 25일

티스토리에서 하는 사진공모전 마지막 날에
그리스 산토리니 이아마을을 올려본다..
우리가 흔히 산토리니 하면 떠올리는 이미지의 그 마을..
이온음료 CF 배경이 되어 더욱 많이 알려진 마을..
[2010/11/08 - [48일간 배낭여행[2010/4/8~5/24]] - 장기간 여행시 입맛 돋게 해주는 추천 즉석음식?!]
[2010/09/09 - [48일간 배낭여행[2010/4/8~5/24]] - 그리스 - 산토리니 - 티라마을..]
[2010/09/08 - [48일간 배낭여행[2010/4/8~5/24]] - 그리스 - 산토리니 - 티라마을의 수블라키가 맛났나요?!]
[2010/09/01 - [48일간 배낭여행[2010/4/8~5/24]] - 그리스 산토리니 - 버스운행 시간표..]







산토리니 하늘에
2대의 비행기가 서로 엇갈려 날아간 후 태양을 사이에 두고 흔적을 남겼다..










아무리봐도 90 년대 어느 발라드 가수 앨범 표지같은 포즈로 한컷..














똑똑..









누군가..
피노키오를 밀었다..

한여름..
이런 곳에 앉아 바다를 바라보면 스트레스가 생길 수 있을까..






배경과 함께 너무 이뻐보였던 외국 커플..
우리도 뒤에서 기다렸다가 저 커플처럼 앉아보았다..
알고보니, 어느 집의 지붕이였네..





참고로,
작년 대한항공 사진공모전 대상 사진이
산토리니 고양이 사진이였다..
16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그리스 - 산토리니 - 티라마을..

여행일자: 2010년 4월 24일

우리가 흔히 '산토리니'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이 마을이 아닌 이아마을이다..
돌아다니면서도 이곳이 그곳인 줄 알고 돌아다니다가
와이프님이 말씀해 주셔서 아니란 걸 알았다..

그.래.도 산토리니 다운 풍경이였다..




아기자기한 집.. 혹은 식당일 듯..

전체적으로 흰색 계열의 집들..




우리가 머무르는 동안 이용했던 숙소근처의 수퍼마켓..



사진 가운데 당나귀들이 보인다..
어찌나 안쓰러워 보이던지 타볼 생각은 아예 안했다..

케이블카는 타보지 못했다..

생각보다 가파른 언덕의 산토리니..

바다 위에 정박해 있는 쿠르즈..

크루즈가 너무 커서인지 몰라도
여행하는 며칠동안 크루즈는 섬에 정박하지 않고 저곳에 머물러 있었다..
대신, 새끼 배들이 손님들을 계속 실어나르는 모습이였다..
터키 이스탄불에서 본 그 크루즈일까 하는 생각을 해봤다..

언젠간 저걸타고 다시 와 보기로 하고..

어느집 대문 위에 있던 도자기?!

이곳도 현지인이 살던 집인데 들어오지 말란 경고문이 있었다..

어느 집 차고였던 기억인데,
당나귀 주차금지..

어두워지자 손님 준비하느라 바빠진 가게..

마을 골목 골목은 이런 느낌..


여기저기 카페와 식당들..




붓을 형상화 한것인지 유리병인지..

이런 곳에서 와이프님과 와인을 마시며 저녁을 먹고 싶었지만,
다음 기회에..

이번 배낭여행 중에 자물쇠를 보면 카메라에 담게 되었다..
이곳에서도 발견..



14  Comments,   1  Trackbacks
댓글 쓰기
그리스 - 산토리니 - 티라마을의 수블라키가 맛났나요?!
여행일자: 2010년 4월 24일

산토리니로 신혼여행을 꿈꾸는 여성분들이 있다면 아마 이집을 꼭 들릴 것 같다..
카페 혹은 블로그에 이 가게 수블라키 맛이 좋다고 찬사를 보낸 글이 많기 때문이다..
꼭 한번 들려서 먹어보라고.. 우리도 비슷한 글들을 보고 가게를 찾아갔다..

산토리니 섬의 중심 마을인 티라 마을..
이곳에 버스정류소, 우체국, 은행 등 중심 건물들이 모여있다..
도로가 두갈래로 갈라지는 마을 입구 초입에 가게가 있어서 찾기 쉽다..

수블라키 가게 모습..
우리가 맛보러 갔을 땐 명성과 다르게 사람이 없었다..
먹고 나온 후에 나타난 손님들..

문제의 수블라키와 콜라..
솔직히 말하면 정말 정말 맛이 없었다..
만들어 놨다 식은 걸 다시 댑혀 준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이것도 복불복인지,

터키 보드룸에서 부터 같은 숙소에 있다가 코스 섬에서 안면 트고 산토리니 숙소도 같이 머물고 그리스 아테네까지도 같은 한인숙소를 썼던 질긴(?) 인연의 처자 2명은 맛있어서 하나 더 먹었다고 한다..
물론, 이들도 다음날엔 맛이 없었다고..

거참.. 대체 우리에겐 뭘 줬던 것일까.. 

어쨌든,
산토리니에 가면 맛볼 음식이라고 하니 참고하길..


+
원래 이글은 티라마을 풍경 사진을 올리면서 수블라키 얘긴 중간에 넣으려 했는데,
사진이 너무 많아 나누어 올리기로..


2  Comments,   0  Trackbacks
  • 가끔 유명하다고 해서 가봤는데 기대에 못미치는 경우가 좀 있더군요.
    전 수블라키를 벤쿠버에서 처음 먹어봤는데, 꽤 괜찮았던 걸로 기억이 되네요.
    수블라키 맛은 그저 그랬어도 산토리니 갔다오신 것 너무 부러워요.
댓글 쓰기
그리스 산토리니 - 버스운행 시간표..


여행일자: 2010년 4월 26일

산토리니에서 머물고 있던 숙소에 붙어있던 거의 모든 버스운행 시간표 프린트..
이아 마을 뿐만 아니라,
그 외 곳들도 가야할 일이 있다면 이 시간표가 도움이 될 것 같아서 올려본다..



확대해서 봐야 잘 보일 것 같아서 이미지 사이즈는 원본으로 올렸다..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음..
1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산토리니에서 무선랜(Wireless)사고 좋아라..

 

와이프님과 여행을 시작한지 보름이 넘어서야 득템을 하게된 무선랜 USB..
터키에서 그렇게~ 사려고 했으나
생뚱맞은 이곳 산토리니에서 구입할 줄이야..
어찌됐건,
앞으로 이동할 곳들의 무선랜을 쓸 수 있게되어 안도..
(무선랜이 내장된 노트북인데 어찌된 일인지 잡히질 않음)


구입 후 인증샷..

해질 무렵 '피라마을'에서

눈으로 쇼핑을 즐기다가 발견한 처음들어본 '스톰'이란 브랜드의 시계..
가격 물어보고 한화로 30만원돈 하기에 그냥 패스..

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스페인 - 프리힐리아나 (시간표)

 

항상 시작이 있으면 끝이 오는 법..
돌아갈 날이 많이 남았으나,
말라가 비행기(바르셀로나 행) 시간을 맞춰야 하기 때문에
네르하 -> 말라가 시간표를 찍어놨다..

이나라 정말 영어 안키운다..
이 시간표를 보고 와이프님이랑 알아서(?) 해석했던 기억이다..
(주중, 주말, 휴일.. 뭐 이런 식으로 해석)

아직 1년이 안됐으니 따끈한 시간표라 할 수 있겠다..

프리힐리아나로 올라가는 버스 속 배경.. 네르하 정류장에서 20분 정도 간 것 같다..

버스에서 내린 후 정면..

뭘 찾았더라..

가져갔던 스페인 여행책을 보고 있는 듯..

우리가 탔던 버스.. 뒷문이 신기하게 좌석 아래에서 열린다..

온통 집이 하얗다.. 찍으면 다 엽서다..

계단에서 올라오는 연출..

소박한 과일가게..

오렌지 나무..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