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0 TOTAL 975,797
더 넓은 공간으로

 

가슴속에 꽁꽁
숨겨놓은 것을 드러내지 않으면, 
나보다 더 넓은 공간 속으로 비상할 수 없다. 
본래의 모습을 드러내기가 망설여질 때는
날개를 옆구리에 접어 넣고 밧줄 위에 
앉아 있는 한 마리 새를 떠올려본다. 
마음도 열지 않고 누군가와 
관계를 맺는 것은 날개도 
펴지않고 밧줄에서 
뛰어내리는 것과 
같다.


- 마크 네포의《고요함이 들려주는 것들》중에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냉정한 배려  (0) 2012.11.24
돌풍이 몰아치는 날  (0) 2012.11.23
더 넓은 공간으로  (0) 2012.11.22
자각몽(自覺夢)  (0) 2012.11.21
두꺼운 허물벗기  (0) 2012.11.20
3,4 킬로미터 활주로  (0) 2012.11.19
0  Comments,   1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