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0 TOTAL 1,036,395
웹툰 작가 강풀과 찰나의 인연.. 오스트리아 - 짤츠부르크

여행 일자: 2010년 5월 11일

배낭여행을 하다보면 각 숙소에서 잠깐씩 스쳐지나가는 인연들이 많다..
하지만, 이상하게 그런 인연들과 함께 찍은 사진이 거의 없다..

잠깐이지만,
이렇게 알고 지낸 인연말고
순간 스쳐지나간 인연도 있었다..

유일하게 1박 만을 하고 떠난 곳이 짤츠부르크..
이곳은 모짜르트 생가가 있는 곳이고,
초콜릿 등도 유명하다..

위 노란색 건물이 모짜르트 생가 건물..



이 건물 앞에서 만화가 강풀과 그의 와이프를 마주치게 된다..

순간,

나만 알아보고 와이프는 보질 못했는데,
'어..!'만 할 뿐 순간적으로 이름이 생각나질 않았다..
이때 바로 생각이 났다면,
용기를 내어 같이 사진찍자 했을 것이다..
이들이 사라질 때 까지 '누군데?' 라며
답답해 하는 와이프에게 강풀에 대해 스피드퀴즈(?!)를 해야 했고,

와이프가 '강풀?' 했을 땐 이미 멀어진 뒤였다..

한국도 아닌 오스트리아에서 강풀을 만나다니..
한국 돌아가면 '우리 그때 스쳐 지나간 사이에요~'라며 강풀에게 자랑(?)하려 했다..
하지만, 다섯달이 지난 어제까지 글을 남길만한 게시판을 찾지 못하다가,
트위터 하려나 하고 검색했더니 나오는 게 아닌가..

왜 진작 트위터를 생각치 못했을까..


유명인 트위터에 질문은 처음 하는거라 살짝 긴장을 하며 보냈다..
수많은 글에 묻혀 답이 안오면? 내가 본 사람이 비슷한 사람이라면?

이런.. 맞단다!
긴가민가 했던 나의 의심은 확신으로 변했고,
와이프에게도 이사실을 알렸더니
역시 아쉬워했다..

만화를 보며 눈물이 난 경우는 강풀 만화가 처음이였다..
만화로 감동과 긴 여운을 줬던 작가였기에
용기내지 못했던 부분이 두고두고 아쉽지만,
트위터로 회신 받은 것으로 위안을 삼아야겠다..
1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