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40 TOTAL 1,137,025
2021/09/17 (1)
외로운 선율을 찾아서

코로나 이후 우리는 동선을 잃었다
아침마다 핸드폰에 뜨는 확진자 문자
누군가의 동선
매일 우리의 식탁에는
불안과 우울, 의심과 회의가 오른다
혼자 있고 싶은 외로움마저 통제하는
낭만과 방랑의 소멸 사회
밤 11시 산에 오른다
그 누구도 나의 동선을 추적할 수 없는
외로운 선율을 찾아서.


- 소강석의 시집《외로운 선율을 찾아서》에 실린
시 <외로운 선율을 찾아서 3 > 전문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농촌에 별장 하나쯤  (0) 2021.09.23
운명을 따라가는 자세  (0) 2021.09.18
외로운 선율을 찾아서  (0) 2021.09.17
큰 바위 얼굴  (0) 2021.09.16
어머니의 알몸  (0) 2021.09.15
어떻게 살 것인가  (0) 2021.09.14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21/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