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26 TOTAL 1,134,902
2021/05 (21)
'평생 교육'이 필요한 이유

자신만의 스케줄은
두 가지로 준비해보자. 한 가지는
본인이 맡고 있는 상품에 관한 것이다.
상품 장르에 따라 다르다. 또 다른 한 가지는
인생을 살아가면서 필요한 에너지를 충전 받는
것이다. 꿈에 관한 것, 긍정적 생활에 관한 것,
자기의식을 확장하는 것, 삶의 가치를 높이는
프로그램 등에 관한 것 중 본인에게 맞는 것을
선택하면 된다. 생각보다 굉장히 많은
교육 프로그램이 있다는 것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 남윤용의《결국 고객은 당신의 한마디에 지갑을 연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몸이 내 몸이 아니다  (0) 2021.06.02
말썽꾸러기 목사 아들  (0) 2021.06.01
'평생 교육'이 필요한 이유  (0) 2021.05.31
자녀의 팬(fan)이 되어주는 아버지  (0) 2021.05.30
아침에 일어날 이유  (0) 2021.05.28
김기스칸  (0) 2021.05.26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자녀의 팬(fan)이 되어주는 아버지

조건없이 사랑을 주는 아버지란
자녀의 팬(fan)이 되어주는 사람이다.
자녀에게 있는 개성과 특성에 감탄하고
박수를 쳐주는 아버지를 말한다. 한마디로
아버지는 자녀에게 으뜸이자 가장 열렬하고 지속적인
최초의 팬이어야 한다. 팬은 점잖게 앉아 있는 사람이
아니다. 플래카드를 만들든, 고함을 지르든, 박수를 치든,
휘파람을 불든, 반드시 자신이 얼마나 상대를
얼마나 사랑하는지를 표현하는 사람이다.


- 한홍의《홈, 스위트 홈》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썽꾸러기 목사 아들  (0) 2021.06.01
'평생 교육'이 필요한 이유  (0) 2021.05.31
자녀의 팬(fan)이 되어주는 아버지  (0) 2021.05.30
아침에 일어날 이유  (0) 2021.05.28
김기스칸  (0) 2021.05.26
5년 안에 하고 싶은 꿈  (0) 2021.05.24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아침에 일어날 이유

남편이 죽은 후
나는 상실을 안고 살아야 했다. 동시에
내 삶을 떠받치던 구조물이 무너져버렸다.
이제 아침에 일어날 이유가 없었다. 의사를
보러 갈 때나 병원에 갈 때 그와 동행해야 할
필요도 없었다. 그가 죽은 후 장례식에서 잠깐
부지런히 움직여야 했을 뿐이다. 그다음에는
암흑이 찾아왔다. 엄청난 슬픔, 내가 아침에
일어날 이유를 제공했던 그 모든 것들에
대한 그리움이 암흑처럼 다가왔다.


- 메흐틸트 그로스만, 도로테아 바그너의
《늦게라도 시작하는 게 훨씬 낫지》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평생 교육'이 필요한 이유  (0) 2021.05.31
자녀의 팬(fan)이 되어주는 아버지  (0) 2021.05.30
아침에 일어날 이유  (0) 2021.05.28
김기스칸  (0) 2021.05.26
5년 안에 하고 싶은 꿈  (0) 2021.05.24
사람들이랑 어울려봐요  (0) 2021.05.2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김기스칸

베트남 서점가에 가보면
베스트셀러에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가
올라 있습니다. 한국의 청년들에게 대우 창업자
김우중의 이름은 잊혀 가지만 21세기 베트남에서
그는 마윈, 일론 머스크 못지않은 영웅으로 추앙받고
있었습니다. '김기스칸'으로 불린 그는 세계지도를 보며
새로운 시장 개척에 앞장선 기업인이었습니다.
비록 대우는 사라졌지만 대우에서 일했던
직원들의 경험과 전문성은 그대로 남아
한국이 글로벌 경제 무대에서 계속
성장하는 데 도움이 되었을 테니까요.


- 김이재의《부와 권력의 비밀, 지도력(地圖力)》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녀의 팬(fan)이 되어주는 아버지  (0) 2021.05.30
아침에 일어날 이유  (0) 2021.05.28
김기스칸  (0) 2021.05.26
5년 안에 하고 싶은 꿈  (0) 2021.05.24
사람들이랑 어울려봐요  (0) 2021.05.22
몽골 기병대  (0) 2021.05.21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5년 안에 하고 싶은 꿈

5년 안에 하고 싶은 꿈.
옹달샘&쉼터.
상담실은 나의 편의상 예약제로
일요일, 수요일, 금요일 1~6시까지만 운영한다.
그런데 상담하겠다는 내담자가 너무 많아서 최소
한 달 전에 예약을 해야 가능하다.


- 이상윤의《외롭다, 참 좋은 일이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에 일어날 이유  (0) 2021.05.28
김기스칸  (0) 2021.05.26
5년 안에 하고 싶은 꿈  (0) 2021.05.24
사람들이랑 어울려봐요  (0) 2021.05.22
몽골 기병대  (0) 2021.05.21
암을 이기는 3가지 원칙  (0) 2021.05.2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사람들이랑 어울려봐요

'잘되라'고 한마디 하자면
너무 자신을 고립시키지 말고
사람들이랑 좀 어울려 봐요. 그러면
사람들의 정도 느낄 수 있고, 힘든 시간
잘 헤쳐 나갈 수 있을 거예요.


- 김준의《지친 줄도 모르고 지쳐 가고 있다면》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기스칸  (0) 2021.05.26
5년 안에 하고 싶은 꿈  (0) 2021.05.24
사람들이랑 어울려봐요  (0) 2021.05.22
몽골 기병대  (0) 2021.05.21
암을 이기는 3가지 원칙  (0) 2021.05.20
수녀들에게 딱 맞는 신발  (0) 2021.05.18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몽골 기병대

몽골 기병대는
하루에 약 98킬로미터를 이동할 수 있었고,
몽골 말들은 개만큼이나 민첩했다. 경(經)기병과
중(重)기병이 교차로 공격했고, 위장 후퇴 전술과
잦은 매복 공격을 감행했다. 몽골군은 본래 게릴라
전사들로, 철저한 계획에 따라서가 아니라 즉흥적으로
군대를 이뤘다. 중국 진나라 병사들은 몽골 군대의
변칙적인 공격에 깜짝 놀라 혼비백산했다. "그들은
하늘이 무너지는 것처럼 몰려왔다가 번개처럼
사라졌다." 진나라 병사들만이 아니라 이후
칭기즈칸 군대와 맞붙은 적이라면 모두가
이와 똑같은 반응을 보였다.


- 벤 호로위츠의《최강의 조직》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5년 안에 하고 싶은 꿈  (0) 2021.05.24
사람들이랑 어울려봐요  (0) 2021.05.22
몽골 기병대  (0) 2021.05.21
암을 이기는 3가지 원칙  (0) 2021.05.20
수녀들에게 딱 맞는 신발  (0) 2021.05.18
공감  (0) 2021.05.15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암을 이기는 3가지 원칙

1990년에 설립한 이즈미회는
800명의 암 환자들이 모인 자조모임인데
이 단체의 암 환자 생존율은 95%이다.
이곳에서 지켜야 할 원칙은 너무나 간단하다.
1. 암은 낫는다고 생각한다
2. 현미, 채식을 한다
3. 운동을 한다
이 세 가지만 철저히 지키면
경이적인 생존율을 달성하게 된다.


- 이상윤의《외롭다, 참 좋은 일이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람들이랑 어울려봐요  (0) 2021.05.22
몽골 기병대  (0) 2021.05.21
암을 이기는 3가지 원칙  (0) 2021.05.20
수녀들에게 딱 맞는 신발  (0) 2021.05.18
공감  (0) 2021.05.15
혼돈과 어둠의 유혹  (0) 2021.05.14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수녀들에게 딱 맞는 신발

잠시 후 한 수녀가 들어오더니
주섬주섬 신발 다섯 켤레를 쭉 늘어놓았다.
무슨 일인가 싶어 귀를 기울였다. "이 신발은
너무 무겁고 이 신발은 너무 잘 미끄러져요.
이 신발은 또 너무 약해서 금방 닳고..."
수녀는 다섯 켤레의 단점을 조목조목 짚었다.
"이 모든 단점을 보완한 신발을 만들어주세요."
수녀들은 많이 걷고 오래 서 있어야 하니
편하면서 가볍고 견고한 신발을 만들어달라는
요청이었다. 여러 구두업자가 왔다가
수녀들의 요구를 충족시키지 못해
두손 들고 나갔다는 말도 들렸다.


- 아지오의《꿈꾸는 구둣방》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몽골 기병대  (0) 2021.05.21
암을 이기는 3가지 원칙  (0) 2021.05.20
수녀들에게 딱 맞는 신발  (0) 2021.05.18
공감  (0) 2021.05.15
혼돈과 어둠의 유혹  (0) 2021.05.14
미세먼지가 심해졌을 때  (0) 2021.05.13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공감

공감은 다정한 시선으로
사람 마음을 구석구석, 찬찬히, 환하게
볼 수 있을 때 닿을 수 있는 어떤 상태다.
사람의 내면을 한 조각, 한 조각 보다가 점차로
그 마음의 전체 모습이 보이면서 도달하는 깊은
이해의 단계가 공감이다. 상황을, 그 사람을 더 자세히
알면 알수록 상대를 더 이해하게 되고
이해하면 할수록 공감은 깊어진다.


- 정혜신의《당신이 옳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암을 이기는 3가지 원칙  (0) 2021.05.20
수녀들에게 딱 맞는 신발  (0) 2021.05.18
공감  (0) 2021.05.15
혼돈과 어둠의 유혹  (0) 2021.05.14
미세먼지가 심해졌을 때  (0) 2021.05.13
평화롭다. 자유롭다. 행복하다  (0) 2021.05.1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21/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