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7 TOTAL 1,130,006
2021/01/18 (1)
춥다, 나는 혼자다

춥다, 밤이다, 겨울이다.

나는 집 안에서 충분히 따뜻하지만 혼자다.

그리고 이런 밤에 나는 다시 깨닫는다. 이제 나는

이런 외로운 밤을 아주 당연한 일로 받아들이는데

익숙해져야 한다는 것을. 이 고독 속에서 행동하고

일하기, 그러니까 '부재의 현전'(in the Presence of

Absence)과 늘 함께 살아가는 일에

익숙해져야 한다는 것을.

(롤랑 바르트)



- 라르스 스벤젠의《외로움의 철학》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네 신체비밀이 뭐야?  (0) 2021.01.20
'고마워'라고 말하라  (0) 2021.01.19
춥다, 나는 혼자다  (0) 2021.01.18
문이 열리는 날  (0) 2021.01.16
왜 나만 힘들까?  (0) 2021.01.15
그녀가 당신을 사랑할 때  (0) 2021.01.14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21/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