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9 TOTAL 1,099,307
2020/02/21 (1)
서로의 벽을 허물고

'이렇게

광활한 자연이 있는데

왜 우리는 그토록 좁은 공간에서

서로를 원망하고 미워하며 살아가는 걸까?'

우리는 어쩌면 너무 많은 벽을 두고 살아가는지도

모른다. 언젠가는 서로 간의 벽을 허물고

유목민처럼, 사막의 바람처럼

영혼을 교류하는 세상이

올까?



- 주형원의《사하라를 걷다》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기 극복, 1분1초가 시급합니다!  (0) 2020.02.24
살아 있음을 보여 주세요  (0) 2020.02.22
서로의 벽을 허물고  (0) 2020.02.21
떼쓰는 아이 달래는 법  (0) 2020.02.20
감정이 잘 흐르게 하라  (0) 2020.02.19
목화씨 한 알  (0) 2020.02.18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20/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