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4 TOTAL 1,091,343
2019/04/01 (1)
봄밤

꽃잎 지는 소리

들리지 않는 


편안한 

적막 


- 고창영 시집《등을 밀어 준 사람》에 실린 시〈봄밤〉전문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은 코치와의 만남  (0) 2019.04.04
돈이 안 되는 공부  (0) 2019.04.02
봄밤  (0) 2019.04.01
오래되어도 존중한다  (0) 2019.03.30
정의롭지 못하면  (0) 2019.03.29
품격있는 사람  (0) 2019.03.28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9/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