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0 TOTAL 1,138,861
뼈저린 외로움
외로움을 겁내지 말라.
그대가 어디서 무엇을 하더라도
그대의 뼈저린 외로움은 물리칠 방도가 없으리니.
외로움은 평생의 동반자, 비록 그대가 마침내
성인(聖人)의 반열에 오른다 하더라도
그놈은 한평생 그대 곁을
떠나는 법이 없으리라.

- 이외수의《여자도 여자를 모른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 위의 학교'  (0) 2009.11.09
다른 사람을 긍정해 주기 위해 산다  (0) 2009.11.07
뼈저린 외로움  (0) 2009.11.06
새 지도를 만든다  (0) 2009.11.05
완전함으로 가는 길  (0) 2009.11.04
함부로 땅을 뒤엎지 말라  (0) 2009.11.03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