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내 몸을 내가 모른다

사람들은 으레
자기 몸은 자기가 잘 안다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전혀 모른다는 사실을 하루빨리 깨닫기
바란다. 그리고 자기 몸을 모른다는 사실을
깨닫는 데서 시작해 식생활을
바꿔나가기 바란다.


- 마키타 젠지의《식사가 잘못됐습니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2주 동안의 호숫가 쉼  (0) 2022.11.21
이것이 나의 불행이다  (0) 2022.11.19
말과 글이 거칠면  (0) 2022.11.17
'치료'와 '치유'  (0) 2022.11.16
자아 존중, 자아상  (0) 2022.11.15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