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단재 신채호 선생은
"역사는 아我와 비아非我의 투쟁이다"라는
명제를 내건 가운데 민족사관을 수립했다. 일제 36년의
만행을 일본 스스로 부정하고 왜곡할 때마다 우리는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뜻을
가슴에 새긴다. 역사는 반복될 수 있다는
역사의 준엄함을 일깨우는 이 짧은 문장은
우리를 두드려 깨우는 힘이 되었다.


- 강병인의《나의 독립》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름다운 풍경 하나  (0) 2022.10.05
행복의 언어  (0) 2022.10.04
지금 잘 살고 계시나요?  (0) 2022.10.01
말과 글, 뜻과 일  (2) 2022.09.30
성장을 지속하는 사람  (0) 2022.09.29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