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덴마크에서 온 두 청년

덴마크에서 온
두 청년도 기억에 남는다.
산티아고 순례길을 다 걸은 후 요트를 타고
대서양을 건너 미국으로 갈 계획이라고 했다.
그때쯤에는 무역풍이 불기 시작해 바람을
이용하여 큰 바다를 건널 수 있다고 했다.
바이킹의 기질이 핏줄에 흐르고
있는 게 분명했다.


- 김인식의《자유로운 영혼으로 혼자서 걸었습니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마다 기다리는 편지  (0) 2022.09.08
삐틀빼틀 쓴 글씨  (0) 2022.09.07
덴마크에서 온 두 청년  (0) 2022.09.06
아픔을 드러내는 강의  (0) 2022.09.05
행복한 일상이 좋다!  (0) 2022.09.03
'사육'이란 미명 아래  (0) 2022.09.0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