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사육'이란 미명 아래

'사육'이란 미명 아래
수많은 동물들이 평생을 갇혀 지낸다.
좁은 철장에서 쓸개즙을 만드는 도구로 전락한
곰들의 참혹한 실상이 여러 차례 보도된 적도 있다.
야생에서 살아가는 동물은 갇혀 지내는 것 자체를
모른다. 두 발이 닿는 한 자유롭게 달리고 두 손이
닿는 한 자유롭게 매달리며 강이 흐르는 한
자유롭게 헤엄친다. 오직 인간만이 야생
동물의 생존권을 각종 이유로
침범하고 박탈하는 것이다.


- 김탁환의《아름다움은 지키는 것이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픔을 드러내는 강의  (0) 2022.09.05
행복한 일상이 좋다!  (0) 2022.09.03
두 눈을 도둑 맞아서  (0) 2022.09.01
생각하는 사람이라야 산다  (0) 2022.08.31
밤 11시22분  (0) 2022.08.30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