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소양강 산책

하늘엔 구름이
땅엔 강물이 흐르는 무상(無常)을 날마다
학습하지만 내 생각은 흐르지 못하는구나.
한곳에 머물러 잠시 자족하는 삶은 영원을 놓치고
날마다 산책을 한들 사색과 명상은 따라오지 못하니
일흔 무릎 관절만 아프구나. 구름처럼 강물처럼
흘러감이 영원할 뿐 머문 곳엔
아무것도 없으리니.


- 방우달의《어쩌면, 삶은 매운 짬뽕이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몸에 좋은 물  (0) 2022.05.17
프렌치 키스  (0) 2022.05.16
소양강 산책  (0) 2022.05.14
그녀의 손을 잡는 것만큼 즐거운 일은 없다  (0) 2022.05.13
우주의 언어  (0) 2022.05.12
쓴 약  (0) 2022.05.11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