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우주의 언어

자연은 말없이
우리에게 많은 깨우침을 준다.
자연 앞에서는 우리가 알고 있는
얕은 지식 같은 것은 접어두어야 한다.
입을 다물고 침묵 속에서 '우주의 언어'를
들을 수 있어야 한다.


- 이응석의《당신을 춤추게 하는 지식의 날개1》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양강 산책  (0) 2022.05.14
그녀의 손을 잡는 것만큼 즐거운 일은 없다  (0) 2022.05.13
우주의 언어  (0) 2022.05.12
쓴 약  (0) 2022.05.11
'충분함'의 기준  (0) 2022.05.10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룬다  (0) 2022.05.09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