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그녀의 손을 잡는 것만큼 즐거운 일은 없다

나에게는 매릴린의
손을 잡는 것 이상의 즐거움은 없다.
나는 매릴린에게 절대 질리지 않는다.
이런 느낌은 중학교 때부터 시작되었다.
사람들은 언제나 점심시간에 우리가 손을 잡고
루스벨트 고등학교 식당에 가는 것을 보고 놀렸다.
우리는 70년이 지난 지금도 그렇게 하고 있다.
나는 이 글을 쓰면서 눈물을 참고 있다.


- 어빈 D. 얄롬, 매릴린 얄롬의 《얄롬 박사 부부의 마지막 일상》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렌치 키스  (0) 2022.05.16
소양강 산책  (0) 2022.05.14
그녀의 손을 잡는 것만큼 즐거운 일은 없다  (0) 2022.05.13
우주의 언어  (0) 2022.05.12
쓴 약  (0) 2022.05.11
'충분함'의 기준  (0) 2022.05.1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