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0 TOTAL 1,131,765
산티아고 앓이

순례길을 걷는 사람들
대부분이 걸리는 '산티아고 앓이'에
나도 예외가 아니었던 것이다. 길이 나를 부르니
방법이 없었다. 까미노에서 맡았던 바람의 향기,
종일 내리는 빗속을 걸으며 깔깔 웃고 울던
기억, 수많은 감정과 함께 내 안의 나를
마주했던 순간들이 사무쳐왔다.
다시 떠나야 했다.


- 박재희의《산티아고 어게인》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나다움'을 찾는 길  (0) 2021.07.20
빠졌던 구멍에 또 빠진다  (0) 2021.07.19
산티아고 앓이  (0) 2021.07.19
조각 지식, 자투리 지식  (0) 2021.07.16
수혈용 혈액  (0) 2021.07.15
'사회적 유토피아'를 꿈꾼다  (0) 2021.07.14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21/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