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28 TOTAL 1,134,904
'천년손이'라는 이름

"반갑습니다, 지우님.
저는 천년손이입니다. 이곳 소장이죠."
천년손이라니, 처음 듣는 독특한 이름이었다.
천년손이는 모습만 아이였지 전혀 아이 같지
않아서 이름만 부르기가 왠지 껄끄러웠다.
지우는 천년손이처럼 이름 뒤에
'님'을 붙여 불렀다.
"안녕...하세요. 천년손이님."


- 김성효의《천년손이 고민해결사무소》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액티브 시니어' 김형석 교수의 충고  (0) 2021.04.16
장애로 인한 외로움  (0) 2021.04.15
'천년손이'라는 이름  (0) 2021.04.14
뭔가 다르게 사는 것  (0) 2021.04.13
텅 빈 안부 편지  (0) 2021.04.12
남의 말을 잘 듣는 법  (0) 2021.04.1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21/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