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18 TOTAL 1,093,790
'아는 사람'과 '친구'의 경계

가끔 어디까지가 '아는 사람'이고,

어디서부터가 '친구'일까 궁금할 때가 있다.

난 이 둘을 경계 지을 정확한 기준 같은 건 알지 못한다. 

그렇지만 친구라고 생각한 사람이 결국 아는 사람임이 

밝혀지던순간에 느꼈던 쓸쓸함만큼은 선명하게 떠오른다.

그 쓸쓸함을 몇 번 겪은 지금, 친구란 결국 나의 빛깔과 

향기에 관심이 있는 사람임을, 그 관심의 힘으로

나의 진짜 이름을 불러주는 사람임을, 살면서 

이런 사람을 만나는 것은 엄청난

축복임을 알게 되었다.



- 김경민의《시읽기 좋은 날(꽃ㅡ김춘수편)》중에서 -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