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치유의 열쇠


확실한 방법은 

'사랑합니다'란 말과 함께하는 것이다. 

이것은 치유의 문을 여는 열쇠이다. 하지만 

그것을 다른 사람이 아니라 당신 자신에게 사용해야 한다. 

치유가 필요한 건 그들이 아니라 바로 당신이다. 

당신은 당신 자신을 치유해야 한다. 

모든 경험의 근원은 바로 

당신이기 때문이다. 



- 조 비테일의《호오포노포노의 비밀》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대한 고독  (0) 2017.03.07
혼자 있는 법을 배워라  (0) 2017.03.06
치유의 열쇠  (0) 2017.03.04
마음 샤워  (0) 2017.03.03
자주 화가 난다면  (0) 2017.03.02
보이는 사랑, 보이지 않는 사랑  (0) 2017.02.28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