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27 TOTAL 1,105,279
인연의 시작
눈만 감아도 
떠오르는 인연이 있습니다.

어쩜 그 동안 수도 없이
옷깃을 스쳤을지도 모를,
그저 모르는 남남으로 눈길 한번
주지 않았을지도 모를 나의 반쪽 그가
어느 날 내게 특별한 의미로 다가오는 것.

인연의 시작입니다
지나는 바람에도 알 수 없는 설레임이 깃들고,
기다림의 창턱에 앉아 목을 길게 빼면
알 수 없는 떨림에
괜스레 두 눈이 젖어오는 것.


- 최정재의 시집《당신, 사랑해도 되나요...》에 실린 시
       <스치듯 인연에서 동반까지>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적의 탄생  (0) 2008.09.22
부부의 시선  (0) 2008.09.20
인연의 시작  (0) 2008.09.19
작가 최인호와 당뇨병  (0) 2008.09.18
똑바로 걷기  (0) 2008.09.17
이맘때는 늘 아름다웠다  (0) 2008.09.16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