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69 TOTAL 1,016,883
혜강 최한기 (2)
혜강 최한기와 유교 (기학과 인정을 다시 말한다)..


'조선사상사에 실학이라는 개념은 과연 정당한가?' 라는 테제를 던짐으로 한국사의 근대성논의에 새로운 국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면을 열었던 도올선생. 이 논의가 혜강철학을 조명하는 과정에서 이루어진 담론이므로 해강철학을 디펜드해나가면서 정리된 논문들이 본 서로 집약하였다. 「인정人政」「측인문測人門」등의 연구가 눈에 띄며, 원시유교에 있어서 '앎'의 문제가 어떻게 나타났는지에 관한 논의도 덧붙이고 있다.
본서는 {독기학설}이 나온 후 도올이 여러 학술회의에서 혜강 최한기의 사상에 관하여 발표한 연구업적을 망라한 것이다.
"기철학서설"은 우리나라 과학문화를 선도해온 잡지 {과학사상}이 혜강특집을 내었을 때 권두논문으로 발표한 글이다(1999년 가을). 파격적인 해석으로 당시 큰 반향을 일으켰던 이 논문이 구해보기가 어려웠기 때문에 독자들의 갈증이 있었다. 그 갈증의 해소차원에서도 본서의 출간은 퍽 다행스러운 일이다. 19세기 조선사상사의 흐름이 당시 세계의 선진 어느 문명보다도 "과학"의 이해방식에 있어서 조금도 뒤져있지 않았다는 것, 그리고 혜강의 기학이 오늘날의 과학적 우주관의 상식에 비추어 보아도 조금도 무리함이 없는 정확한 이론적 구성이었다는 것을 논증하고 있다. 그리고 자연과학(천지운화)적 사유를 인문과학(일신운화)과 사회과학(통민운화)의 영역에까지 적용시켜 대통합의 장(場)을 이룩하려 했던 혜강의 선구적 작업은 당시 일본이나 중국의 학문수준에 비추어 보아도 훨씬 선진적인 것이었음을 알 수 있다. 혜강은 서구라파에서도 보기 힘든 코스모폴리탄이었고, 과학예찬자였다. 그의 사고는 이미 동양과 서양을 대등하게 융합하고 있었다.
"측인에 나타난 혜강의 생각"은 혜강 최한기의 정치철학을 압축한 {人政}(사람을 위한 사람에 의한 정치라는 ... [예스24 제공]


작가 소개
저자 김용옥(도올)
도올은 그의 호요, 눌함이란 신음하듯 고통스럽게 외친다는 뜻. 도올 김용옥은 생물학도, 중국 철학과 석사, 한의사, 예술대 연극 강사, 무도대학 유도학과 교수, 시나리오 작가(장군의 아들, 개벽, 취화선 등)라는 직함을 가지고 있다. 인문 분야 서적 1위를 차지한 유홍준 교수의 「나의 문화 유산 답사기」 이후에 김용옥의 「노자와 21세기」는 서점가에서 일으킨 바람은 만만치 않다. 교육 방송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며 진행했던 방송강좌 ‘도올 김용옥의 알기 쉬운 동양 고전 - 노자와 21세기’의 교재이기도 했던 이 책은 강좌의 인기와 더불어 10여 만 부 이상 팔려나갔다고 한다. 도올은 또한 활자문화 외에도 새 미디어, 영상매체에도 아방가르드적으로 참여해 지적 실험을 완성해가고 있다.

`달라이 ... [예스24 제공]


목차
측인(測人)에 나타난 혜강의 생각
기철학서설(氣哲學序說)
19세기 서울의 코스모폴리탄
유교와 앎
한국은 유교복덕방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기학 (19세기 한 조선인의 우주론) ..
조선 후기 인물로서 기철학자로 유명한 혜강 최한기의 사상과 철학을 집대성한 책으로「기학」을 원문과 함
사용자 삽입 이미지
께 새로이 우리말로 옮긴 것이다. 지난 92년에 번역되었던 것을 기초로 역자가 다시 일부를 손질하고 오탈자를 바로 잡고 많은 항목의 소제목을 손질해 펴냈다. 19세기 조선 한양의 한복판에서 서구라파 자연과학의 연구업적을 폭넓게 흡수하고 그 과학적 세계관과 동양의 심오한 가치의 세계를 접목하려했던 그의 시도를 보여주고 있다. 또한 자연과학과 사회과학과 인문과학을 통합하며 대 통일장론을 구성한 그의 사유를 담아냈다.

[미디어 리뷰] 경향신문 : 氣學, 학문위의 학문 “혜강 최한기는 서울에서 책만 사다 책값으로 재산을 탕진해버렸다. 그래서 도성 밖으로 이사를 가야만 했다. 어느 친구가 ‘아예 시골로 내려가 농사를 짓는 게 어떻겠느냐’ 하니까, ‘에끼 미친 소리 말게. 내 생각을 열어 주는 것은 오직 책밖에 없을진대, 책 사는 데 서울보다 편한 곳이 있을랑가?’하고 면박을 주었다.”(이건창, ‘명미당집’) “혜강은 1,000권의 저술을 남겼는데, 아마도 이것이 진역(震域·우리나라의 별칭) 저술상 최고의 기록이고 신·구학을 통달한 그 내용도 퍽 재미있다.”(최남선, ‘조선상식문답속편’)이건창과 최남선이 전하는 최한기(1803~1877)의 면모는 저술가, 독서가의 모습이다. 그러나 변변한 가문 출신도 아니요, 뚜렷한 사승(師承)관계도 없었던 그는 오랫동안 역사에서 잊혀진 인물이었다. 유학의 전통을 뛰어넘어 ‘미래학’을 선취했던, 학문의 선지자였다는 점도 그에게 다가가기 어렵게 하는 요인 중의 하나였다.우리 학계에 혜강이 소개된 것은 1960년대 중반. 북한의 선행 연구에 자극받은... [강컴닷컴 제공]


작가 소개
저자 최한기
[역자소개]손병욱경상대학교 사범대학을 졸업하고, 한국정신문화연구원 한국학대학원에서 석사과정을 수료하였다. 고려대학교 대학원 철학과에서 철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경상대학교 사범대학 윤리교육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역서로는 <기학>이 있고, 논문으로는 '혜강 최한기 기학의 연구' 등이 있다. [강컴닷컴 제공]


목차 아래 목차를 클릭하면, 본문 내용 일부를 미리 보실 수 있습니다.//-->
서 일러두기 기학 서 기학 권 1 1. 학자는 모름지기 현재의 기를 근기와 표준으로 삼아야 한다 2. 천기와 인기의 관계, 그리고 천인의 기가 일통을 이루기 위한 방법 및 이루어야 하는 이유 3. 기학은 허를 버리고 실을 취한다 4. 참된 천인의 학은 천기를 떠나지 않는다 5. 단학과 의학에 종사하는 이들은 품부받은 기와 천기에 대해 잘 모른다 6. 형질의 기와 운화의 기, 도·불 및 심학·리학의 한계 7. 정학·경학의 근거인 천은 천지운화의 기를 가리킨다 8. 방술학·외도학은 대기의 운화와는 무관하다 9. 기독교와 이슬람교는 이렇게 운화기를 벗어났다 10. 역수학과 기계학은 기를 밝히는 학문이다 ...
[강컴닷컴 제공]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8/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