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124 TOTAL 996,444
터키의 유혹 (1)
터키의 열기구를 타러 우린 떠난다..


4월 8일..
두 백수가 떠난다..

2010년 3월 24일 오늘..
7년간 다닌 첫직장에서의 마지막 월급이 통장에 입금됐다..
물론, 이 자금은 이번 여행에 대부분이 쓰여질 것이다..
진짜 여행경비로 쓸 퇴직금은 여행 중에나 확인할 판이다..

회사 동료나 친구들은 말한다..
부럽다고.. 나도 가고 싶다고..
하지만, 이 한마디를 하고 그들은 일상생활로 돌아갔다..
남 부러워 하는 건 나도 할 줄 안다..

이젠 내가 그들이 부럽다..
그들에겐 직장시계를 거꾸로 메달아도 돌아 오는 월급이 있기 때문이다..

떠나기 2주정도 남은 상황에서 걱정거리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주사위는 던져졌지만,

과연 아무 탈없이 근 2달간의 유럽여행을 마칠 수 있을까..
갔다와서는 어떻게 살 것인가..

그것도 혼자가 아닌 둘이..


[형제의 나라에 대해 조금이나마 알고 가기 위해 구입..]


Anyway..
모든 걱정은 한국에 남기고
우린 떠날 것이다..

그 첫번째 나라 터키로..

2183TURKIA CAPADOCIA VIAJE EN GLOBO
2183TURKIA CAPADOCIA VIAJE EN GLOBO by druidabruxux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8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8/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