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91 TOTAL 996,411
쇼핑 (2)
홍콩 경유로 바로 간 마카오..

여행일자: 2012년 2월 26일


근 7년을 다니던 회사를 배낭여행 간다고 그만두고,
여행 후 1년간 백수생활을 하니 현실이 장난 아닌 걸 느꼈다..
그리하여 여기저기 면접끝에 겨우 들어간 회사 잘 다니다가 생각지도 않게
이전회사로 전직을 하게 됐다..

이때 비는 1주일!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 와이프가 6~7년 열심히 모은 마일리지 + 신용카드로 모은
내 마일리지를 합치니 동남아는 갈 수 있는 마일리지가 됐다..
그렇다고 어느 곳이나 갈수가 있냐..? 그건 아니다..
워낙 촉박하게 알아보다 보니 거의 갈 수 있는 곳이 없고.. 홍콩 정도?

아~ 그런데 이 아까운 마일리지로 홍콩(?)에 쓰기엔 너무 아깝다는 생각도 들었다..
거리도 그렇고 베트남이 땡겼으나, 어쩌랴.. 표가 없는 것을.. 
대신, 간 김에 마카오 2박을 넣어 1주일 여정으로
떠.났.다..

새벽 5시에 일어나 7시에 도착한 인천공항 사람들을 보고 놀랐다..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여행을 나가나 싶을 정도로 엄청났다.. 
비행시간 2시간 전에 도착했는데도 출국 체크인 하는데 30분은 족히 넘게 줄을 섰다.. 


이륙하자 마자 나온 아침..


거의 도착직전 일때 모니터 화면.. 
착륙하자 마자 우린 패리 표를 끊기 위해 서둘렀다..


마침 배가 2시 30분에 있어서 큰 시간 낭비하지 않고 마카오 표를 끊을 수 있었다..

마카오 패리행 표..

많은 이들이 우리처럼 뭔가를 기다리며 허기를 채우기도 했다..

SKT의 '3G 차단서비스'로 아예 묶어놓고
패리선을 기다리면서 공항 와이파이를 잡아봤다..(폰은 디파이)
사진처럼 분명 와이파이를 잡았지만, 전혀 작동하지 않았다..

우낀건, 홍콩 숙소에 암호화된 와이파이만 작동이 됐다..
대체 이유가 뭘까..?
비단, 여기서만이 아니라 유럽 배낭여행에서도 마찬가지였다..
그땐 폰이 노키아 5800이라 그런가보다 싶었는데 뭔가 이유가 있나보다..

정말 궁금한 부분인데 아는 분이 있다면 꼭 알려주시길..
요금제도 55 쓰는데 왜 무료 와이파이는 잡히지 않는지 정말 궁금하다..

 

배 타는 곳으로 이동하는 곳..
배를 기다리며 바로 앞 편의점에 신라면이 진열되어 있길래 찍어봤다..

우리를 마카오로 데려간 '터보젯'..
한강 유람선도 못 타본 나로썬 1시간이면 도착한다지만 배멀리가 상당히 걱정이 됐다..

패리 안..
마침, 인도네이사 사람으로 보이는 2~30명 단체 관광객이 앞자리를 꽉 채웠다..
전에 기사를 봤는데 유독 인도네시아에서 림의 블렉베리 인기가 대단하다고 했다..
기사를 다시 찾아보니 점유율이 47%.. (2011-12-27 기사)

정말 농담 아니라 거의 모든 이가 블랙베리를 들고 있었고 거기에 삼성, 아이폰들 더 가지고 있었다..
그들이 직접 쓰는 걸 보니 더욱 블랙베리 9900이 갖고 싶어졌다..

배에서 내려서.. 날씨가 흐렸지만 다행히 파도가 심하진 않았다..
대신, 홍콩으로 돌아갈 땐 장난 아니였다..

터미널을 나와자 마자 요상한 광경이..
알고보니 온갖 호텔 등에서 호객행위를 하러 대기하는 사람들이라고 한다..
훤칠한 흰옷 언니분은 어느 호텔에서 나오셨나..

터미널에서 지하도를 이용하여 건너편으로 와야 각종 호텔 버스들이 대기하고 있다..
마카오 하면 갤럭시, MGM, 베네시안, 시티 오브 드림, 윈, 리스보아 등의 꿈의 호텔이 있겠지만,
우린 다을을 기약하고 '그랜드 왈도'라는 호텔로 이동..

우리가 묵을 그랜드왈도 호텔 모습..
갤럭시 호텔 바로 건너편에 위치..
아!
1박하고 다음날 호텔에서 아침을 먹는데 태어나 처음으로 북한 사람들을 봤다..

짐 풀고 식당갔다가 돌아오는 길 건너편에 있던 갤럭시 호텔 야경..
여기에 '반야트리'라는 오픈한지 1년도 안된 최고 풀빌라도 오른쪽에 보인다..


이렇게 하여 홍콩 경유의 마카오 여행이 시작됐다..
마카오는 도박, 홍콩은 쇼핑이라는 인식이 강해서 그런지
별 감흥 없이 시작된 게 사실이지만, 인천으로 돌아오는 길엔 역시나 아쉬움이 컸다..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1년에 한두번 가는 코스트코 장보기..


1년에 한두번 가는 곳이라 회원가입도 안된상태에서
쿠폰구입해서 와이프님이 친구와 함께 쇼핑하고 왔다..
근 5시간을 쇼핑하고 온 것 같은데,
시간이 이리 빨리 지나간 줄 몰랐다 하는데 나로썬 상상도 못할..

집에 오자마자 전체적인 품목을 찍어봤다..

며칠 전에 뉴스에 났던 블루베리..
우리나라에서 파는 블루베리가 거의 다 가짜라는 뉴스를 봤다..
블루베리 자체를 냉동으로 파는 것을 사왔다..


몇 개를 먹어봤는데,
솔직히 맛이 있는진 모르겠다..

참고로, 눈에 그렇게 좋다고 한다..


냉동 새우..


각종 해물들을 냉동 해 놓은 것..
내가 좋아한다고 일부러 사 오신 와이프님..

빠른 시일 내에 매콤한 낙지볶음을 맛 볼 수 있을 것 같다..
생각만 해도 침이 고여 어찌할 바를 모르겠다..
와이프님 기대하겠습니다~

바지락 순두부..

유기농으로 만들었다는 루이보스 티..
카페인이 없는 티라고 한다..

이 티가 몸에 좋다좋다 듣기만 하고 어디에 좋은지는 이번에 찾아보면서 알게 됐는데,
1. 항산화 작용 즉, 노화방지
2. 소화불량으로 고생하는 분은 아침 공복에 한잔하면 효과가 있다
3. 숙취, 변비에 좋다
4. 목욕시 우려내 사용하면 피부와 머릿결에 좋다

먹는법은
차가 끓은 후 5분이상 끓여야 효과가 있다고


좀 더 정확한 효능 효과를 알고 싶다면 아래 사이트에 자세히 설명되어 있다..
와니온의 다취미증후군 (http://blog.naver.com/sphere4u/50069307759)

여성에게 좋다는 감마리놀렌산..
대신, 임산부와 수유 중이신 분은 조심해야 한다고 한다..

추운 겨울을 맞이하여
따스한 코코아 한통도 사 오셨다..
올 겨울은 이걸로 견뎌야겠다..

내가 잠시 텍사스에 있을 시절,
한국 자두와는 크기와 맛이 달랐던 이 자두에 빠져서
하루에 몇 개씩 먹었던 기억이 있다..
(물론, 맛은 한국 자두가 100만배 맛있었다..)
그 자두를 말린 푸룬..


꾸준히 먹으면 장에 좋다고 한다..


마침, 샴푸가 바닥을 보이고 있어서 하나 구입..
겸사겸사 조만간 머리를 깍아서 샴푸를 아껴야(?)겠다..

와이프님이 가장 만족해 하는 치즈케익..
조각으로 나눠서 이미 냉장고에 쌓여있다..
보기만 해도 뿌듯해 하신다..

치즈케익을 자를 때 칼을 불에 데워서 자르면 잘 잘린다고 한다..

전체 사진에 빠졌던 샴페인..
한병 마셔봤는데, 맛도 괜찮고 소화도 잘 되는 것 같다..
(트름이 막~)



이로써 와이프님의 연간행사인 코스트코 쇼핑을 마치고자 한다..
이번 기회에 코스트코 가입을 심각히(?) 고려해 봐야겠다..
4  Comments,   0  Trackbacks
  • 안그래도 한국 코스코 어떤 물건들 파나 아주 궁금했었는데 이렇게 올려주시니 아주 구경 잘했습니다.
    저도 한달에 한번꼴로 휴스턴 코스코엘 다녀오는데 구경할 것이 너무 많아 맨날 시간을 많이 보내고 온답니다.
    물론 돈도 많이 쓰고 오지만...ㅎㅎ

    그래도 한국은 회원비가 싼 편인 것 같아요.
    여긴 최소 50불부터 100불짜기 회원이 있답니다.

    저도 마지막 치즈케잌이 심히 땡깁니다. 너무 맛있게 생겼네요.ㅎㅎ
    한국돌아가게 되면 저는 코스코는 꼭 가입할려구요.^^
    • 텍사스엔 휴스턴에 있군요..
      코스트코엔 한번 따라 가 봤는데,
      한국도 엄청난데 미국은 상상도 못할 것 같습니다..

      한번 갈때 구입금액이 크긴 하지만,
      크게보면 오히려 저렴한 것 같습니다..
  • 쇼핑에 5시간 이면 양호(?)한거죠..ㅎㅎ
    저도 주말에는 와이푸랑...하루 평균 6시간정도는 가뿐하게...ㅠㅠ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8/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