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150 TOTAL 1,033,094
2018/02/22 (1)
생태 화장실

뒷간 으슥한 곳에 앉으니 

의외로 시원하게 잘 나왔다. 

인도 여행 때 노상에서 볼일 봤던 경험이 

큰 도움이 되었다. 그때의 노하우는 '눈을 감는다,

앉는다, 일을 본다, 일어선다, 눈을 뜬다'였다. 그렇게 

첫 '거사'를 치른 후, 아침나절에 생태 화장실에 쓸 

부엽토를 모으러 산에 다녀왔다. 생태 마을인 

이곳에는 수세식 화장실과 가로등이 없고, 

화학 세제를 사용하지 않는다. 



- 윤인숙의《마음을 정하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키우기  (0) 2018.02.25
열등함  (0) 2018.02.23
생태 화장실  (0) 2018.02.22
오바마의 어린 시절  (0) 2018.02.21
고전의 힘  (0) 2018.02.20
깨어있고, 감각적이고, 열정적이고  (0) 2018.02.19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8/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