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50 TOTAL 987,498
2017/09/05 (1)
피난 열차


사람들이 다시 피난길에 나섰다. 

연말에, 마동수는 피난 열차 지붕에 올랐다. 

부산으로 가야 하는지 대구나 김천에서 내려야 

하는지, 어디서 내리든 별 차이 없을 것이었다. 

열차 지붕 위 아이들은 죽고 또 죽었다. 바람에

날려 가서 죽고 졸다가 떨어져 죽고, 열차가 

터널을 지날 때 터널 천장에 늘어진 철근에 

부딪혀서 죽었다. 열차는 며칠 밤 

며칠 낮이 걸려서 부산에 

도착했다. 



- 김훈의《공터에서》중에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꿈꾸고 춤춘다  (0) 2017.09.07
누구도 대신 할 수 없다  (0) 2017.09.06
피난 열차  (0) 2017.09.05
수화명월류(水和明月流)  (0) 2017.09.04
마음을 뚫고 나오는 말과 글  (0) 2017.09.02
믿고 맡겨라  (0) 2017.09.01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