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타박타박 걷고 또 걷는 길


대자연 속에서 

나를 깊이 돌아보며 침잠하는 시간은 

그 값어치를 매기기 어렵다. 인생을 음미하는 

귀한 시간들. 타박타박 온전히 몸으로만 걷고 

또 걷는 길. 무엇보다 인내로 걸은 뒤에 얻는 

성취감으로 무엇이든 해낼 것 같은 

용기가 충전되는 길이다. 



- 김효선의《산티아고 가는 길에서 유럽을 만나다》중에서 -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