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60 TOTAL 1,032,727
스위스에서 싱가포르로 날라간 A380 (이/착륙 동영상 포함)

여행일: 2010년 5월 18 ~ 19일


원래 싱가포르 항공이긴 했으나, A380 기종은 아니였다..

공항에 도착해서 보니 싱가포르로 출발하는 비행기가 4대나 있었는데,
이걸 A380 한대로 몰아버린 것이다..

 

취리히 공항 안에 전시되어 있는 싱가포르 항공 비행기 모형..
우리가 5월 17일자  싱가포르 항공을 이용했으니, 취항한 지 2달도 안된 셈..

 

이제와서 보니 이 비행기 모형이 A380 기종이란 생각이 든다..

분명, 싱가포르 항공 4대 비행기를 합쳐 A380 한대로 합친건데도 불구하고
빈좌석이 정말 많았다.. 비수기의 행운일까..
덕분에 스튜어디스들이 아~무대나 앉으라고 여기저기 권유해 줬다..


보통 비행기 창가에 앉아, 날개를 보면 일직선의 날개가 보인다..
헌데, 이 비행기의 날개는 일직선도 아니고 오히려 휘어져 있다..
자~세히 보면 비행기 날개 끄트머리에 자그마한 꼬리날개를 볼 수 있다..

 

이륙 후 수평으로 곧게 펴진 날개..
그냥 봐도 일반 비행기 날개보다 길~어 보이긴 하다..
이륙전 잘 보이지 않던 끄트머리의 날개꼬리가 보인다..




이 육중한 비행기의 이륙 장면을 찍어봤다..
휘어져 있던 날개가 펴지는 나름 장관(?)을 선사했다..
현존 최대 비행기가 나에겐 흥분의 대상이였으나,
와이프님에겐 그냥 큰 비행기였던 거 같다..

 

스위스에서 싱가포르까지 비행 정보들..

나름 이것저것 포트가 보인다..

68 킬로였던 글쓴이가 다리를 오무려봤다..
넓은 바지 통을 생각했을 때 꽤나 넉넉한 좌석..

 

창문과 좌석 사이에도 공간이 넓다..

 

생선에 감자였던가..

 

꽤나 잘 나온 식사..


 

중간 중간 현재 위치를 찍어봤다..
여행 중 가장 인상 깊었던 터키 흑해에 위치한 트라브존 상공을 지나갈까봐
긴장을 하며 체크 했으나, 흑해 한 가운데로 날아갔다..


한밤 중에 할 것도 없고 화장실 상태가 궁금하기도 해서 찍어봤다..

참 깨끗했던 화장실 내부..

한글로 표시된 음악 리스트..
한국 영화도 괜찮게 볼만큼 리스트가 있었다..

 

비행경로에 아프가니스탄, 파키스탄이 있었다..
내전/ 전쟁을 하고 있는 나라여서 그런지 
나혼자 '혹시나' 하는 마음에 긴장했던 구간..

반대로 한국으로 입국하는 외국인들도 이런 마음이 충분히 들것 같았다..


미얀마를 지나 막바지에 이른 비행..




싱가포르 공항에 착륙하는 A380..
비가 와서 그런지 큰 기체가 착륙할 때 심하게 덜컹거렸다..


'하늘위의 호텔'이란 별칭답게
이코노미도 큰 불편함을 느끼지 못했는데,
비지니스 혹은 퍼스트를 타게 된다면 정말로 편한 비행이 될 것 같단 느낌을 받았다..
(일반인이 타기엔 금액이 상당하겠지만..)

앞으로 내가 비행기를 탄다해도 A380 기종을 탈 수 있을지 알 수 없다..
거리가 멀고 유명해서, 이용객이 상당한 도시로 가야 확률이 높을테니..

이 기종을 타는 행운이 또 오길 기대 해 본다..

*
금일(2011.6.16) 대한항공에 A380이 들어왔다고 내부공개를 했나보다..

생각 외로 장거리가 아닌 일본부터 취항 한다고 하니
좀 더 많은 여행객들이 타볼 수 있을 것 같다..

8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