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2021/10/30 (1)
역지사지

서로가 서로를
이해하지 못해 여전히 미운 세상.
기존 역지사지는 지나치게 이상적이기만 해서
도리어 논점만 흐리는 용도로 쓰인다. 그런 의미에서
제안보다는 직설적인 의사전달이 필요하다. 역지사지의
새로운 접근. 역으로 지랄해줘서 자기가 뭘 잘못했는지 알게
해줘라. 타인에게 피해를 주고도 일말의 반성조차 없는
사람들에게는 친절한 쌍것이 되어준다는
마음가짐으로 말이다.


- 이평의《관계를 정리하는 중입니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 겨울이다!  (0) 2021.11.02
행복의 7대 요인  (0) 2021.11.01
역지사지  (0) 2021.10.30
길만큼 좋은 스승은 없다  (0) 2021.10.29
앉자  (0) 2021.10.27
겨울 채비  (0) 2021.10.25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