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71 TOTAL 1,113,116
2020/09/07 (1)
길을 잃어도 당신이 있음을 압니다

낯선 아침,

언제나 새로운 길이 펼쳐졌습니다.

들숨이 막히고 날숨은 술술 샜습니다.

안개인지 구름인지 흐린 의식인지, 몽롱한

눈을 비비고 바라보는 풍경은 따뜻한 지열을

품은 어머니입니다. 끝이 어디인지 모르는

길이지만 문득 당신을 떠올렸습니다.

길을 잃어도 당신이 있음을

압니다.



- 백상현의《길을 잃어도 당신이었다》중에서 -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