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26 TOTAL 1,085,767
2019/04/05 (1)
건망증

문학평론가 김현의 유고집 

'행복한 책읽기'엔 이런 말이 나온다. 

"한창기 씨가 어느 날 갑자기 물었다. 

'건망증이 심하다'를 옛날에는 어떻게 썼는지 

아십니까?" 옛날이래 봤자 일제 강점기 얘기겠다. 

"모르겠는데요."

"'잊음이 많다'예요." 



- 강운구 외의《특집! 한창기》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의 가장 아름다운 시간  (0) 2019.04.08
맛있다  (0) 2019.04.08
건망증  (0) 2019.04.05
맛있는 것 먹을 때  (0) 2019.04.04
좋은 코치와의 만남  (0) 2019.04.04
돈이 안 되는 공부  (0) 2019.04.0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9/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검색